별 일곱

 

                           최 신 림

 

별들은

뼈를 깍아

밤사이

서릿발로 꼿꼿이 섰다

 

발아래

짓밟혀 무너진

수많은 이야기

 

슬픈 얼굴로

아침을 맞이한다.

 

홈으로             목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