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 쭉

 

                          최 신 림

 

봄 길목에

조용히

다가 서는 꽃

 

긴 동면의 계절

보상받기 위하여

꾹 참아왔던

붉은 눈물

 

좁다란 뒤뜰에

한 줌씩 훔쳐 냅니다

 

지새고 나면

하나씩

벙그러지는

꽃잎들

 

피지 못하고

바람에 흔들려

떨어진 꽃잎에도

봄기운이 가득 찬

계절은 왔었습니다.

 

          홈으로                 목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