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젓대

                 최 신 림

골병 든 쌍골죽

두 개로 갈라지는 바람 소리

굵은 대밭 가로질러

천년의 혼으로 흔들린다

굳게 닫혔던 취구에

간지러운 여린 입김

여러 겹 둥글게 넣어

조심스럽게 불어 본다

대금에 갇힌 시간은

부드러운 손놀림으로 살아나

음계 움직이는 정악 소린

추임새로 바다 치솟는다

해룡의 몸부림

하늘 맞닿은 너울로 다가와

뭉클하게 울리는 갈 청

감은사 돌부처 품을 파고든다

 

 

 

홈으로          목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