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산 19

                 최 신 림

바람 부는 날엔

사람 발길 뜸한 내장산

달맞이하러 가보자

 

사람에게 들려주고픈

청렴한 밤하늘 이야기

비자나무 끝 이슬방울로 걸어와

가파른 서래봉 돌벼랑 오르고

숨 가쁘게 달음질하는 달그림자

귀를 막고 어둠 걷는다

 

추령 달빛 따라 빼앗긴 마음

잃어버린 둥근 하늘로 밀어내

추령 굽이진 꽃무릇 앞장세워

내장산 달마중 가자

 

 

홈으로          목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