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망

            최 신 림

 

아스팔트 녹이는

팔월 폭염

뽕나무에 달싹

낮게 달라붙어

변화의 아름다움

모두에게 알리고 싶어

네 번이나 바뀐

길고 짧은 침묵의 시간

어둡고 차가운

땅 속에서 투덜거린

뜨거운 목소리

눈물로 삼켜

여름이 빨리 오길

매미는 뜨거운

땀방울 삼켜 기다려왔다

 

 

홈으로          목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