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하추동

                        최 신 림

 

       春

나비와 벌들이

봄볕에

함께 어우러져

꽃밭에서 달콤한

사랑 놀음하자 한다

 

      夏

사랑은

클라이맥스에

다다르며

뜨거운 입김

소나기처럼 뿜어

오작교 넘나든다

 

     秋

오르가즘 느낀 나무

허망함 흐느끼며

낙엽으로

하나,

앞 다퉈 떨어진다

 

      冬

내년

다시 만나

더 나은 진한 사랑

나누자 약속하며

긴 동면 빠져든다

                                           

홈으로           목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