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11

 

                           최 신  림

 

단풍 속살 꽉 채운

하늘

한 마리 까치가

콕  콕 찍으니

마른 부리에

늦가을

물씬 묻어납니다

 

홈으로           목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