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6

 

                            최 신  림

 

외롭게

자존심 지키던

마지막 잎사귀

고독할 뿐이라며

바람과 손잡고

먼 여행길 나섰다

 

홈으로           목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