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  을  1

                         

                      최 신 림

 

        내 고향 시월

     내장산 깊은 골짜구니

     단풍잎 하늘거려

     찾아드는 이 앙가슴 태우고

     성층권 받쳐 주는

     배들 평야

     그곳은 지금도 바람 불면

     성난 동학군의

     배고픈 함성 소리가

     한 움큼 내려앉아

     바람 데불고와 옥시글거린다

     벽련암 모퉁이

     아기단풍들은

     딸깍 거리는 손 뻗어

     행상 나간 님 기다리다

     망부석이 된

     백제 여인 얼굴

     붉게 물들여간다

 

홈으로           목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