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은 가고

 

                               최 신 림

 

바람에 까칠한 발톱 숨긴 장미 가시

메마른 줄기 후려치며 굳은살 발라내고

뼈만 남은 앙상한 목마름 참아내는 것은

경칩 지나 봄이 다가왔음 알리는 신호이다

 

혹독한 추위가 있음은

따스한 계절 뒤 따라오는

기다림의 미학으로 알 것이요

옳고 그름은 변치 않고

순리에 따라 어김없이 오는 법

 

뒤 바꿀 수 없는

자연의 법칙으로 피워내는 꽃

다만 조금 늦은 진리로 피어

더욱 귀하고 아름답게 느껴질 것이요.

겨울이 가는 길

미련한 눈 지그시 감고 있으리라

 

냉골에 떨었던 우릴

더욱 캄캄한 골방으로 몰아

서로 껴안으며 움츠린

아둔한 눈먼 통증 참아야 했다

 

사그라지는 동토 되돌아보지 말고

그냥 그렇게 흘러

봄볕

맞이하도록 놔둬야 한다.

 

홈으로             목차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