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로 부치는 편지

                                                                                최 신 림

 

어머님,찬바람에 유리창이 덜컹 거리고 초침은 자꾸 어둔 시간을 벗어나 바삐

내일로 향합니다.이렇게 바람이 부는 긴 겨울 밤엔 따스한 어머님 품이 더욱

그리워 지곤 합니다. 어머님,홀로 그 먼 나라에서 어떻게 지내신지요.

 

여산 송 씨 막내딸로 곱게 자라,가난한 최 씨 문중 장손에게 시집 오셔 한 평

생 모진 고생하시다 이젠 살만하다 싶으니 위암이라는 몹쓸 병으로 예순 갓

넘어 이승의 마지막 끈 놓아 버리셨습니다.몇 개월 후 매제도 간암으로 세상

등졌을 때,저는 서른 두 살 젊은 나이에 세상 원망하며 수많은 시간 허비하며

방황하였습니다.

 

어머님,세월이 참으로 빠릅니다.벌써 십오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습니다. 못난

아들은 이제야 가정 꾸려 아들,딸 쌍둥이, 막내딸 셋 키우며 행복하게 지냅니다.

뭐가 그리 바쁘셨는지 친손자 얼굴 한 번 못 보시고 자식 곁을 영영 떠나셨는

지요.지금도 어머님 생각만하면 가슴 저 밑에서부터 슬픔이 아려오기 시작 합

니다.자식을 키워보니 어머님께서 제게 베푼 사랑이 얼마나 크나큰지 느꼈고,

또 그 빈자리를 무엇으로 채울 수 없다는 걸 누구보다 많이 느꼈습니다.

 

어머님!내년 봄 온 산에 고운 진달래 흐드러지게 피는 날, 어머님의 둘째며느리와

손자,손녀 손잡고 어머님이 계신 산소를 꼭 찾아 뵙겠습니다.

.

 

홈으로           목차로